컨텐츠상세보기

세상을 뒤흔든 사상 - 현대의 고전을 읽는다
세상을 뒤흔든 사상 - 현대의 고전을 읽는다
  • 저자김호기
  • 출판사메디치미디어
  • 출판일2017-12-28
  • 등록일2018-03-12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사상은 우리가 서 있는 자리와 가야 할 길을 비춘다”

급격한 변화의 문턱에 올라선 현대사회
우리에게는 사상의 이정표가 필요하다 

언제까지 지금처럼 살 수 있을까? 사회적 맥락과 인간의 의미는 고정되어 있지 않다. ‘제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일자리 변화에 우리는 유동하는 ‘액체 현대’를 몸소 체험하게 될 것이다. 동시에 세습으로 인한 불평등이 심화되는 ‘21세기 자본’에 따라 ‘경제민주주의’가 다시 쟁점이 될 것이고, 우리는 ‘정의란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될 것이다.
이처럼 모든 것이 급격하게 변화할 때 우리는 걸어온 길을 돌아보게 된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지게 될 것이다. ‘지금 우리는 어디에 서 있고 어디로 가야 하는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우리는 고전에서 찾을 수 있다.
지금처럼 인간과 사회의 의미가 급격하게 변화하는 시기라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사회적 맥락과 인간 존재의 의미에 대한 근본적이면서도 새로운 사유다. 이러한 사유의 형성은 시대를 만든 사상의 이정표인 고전에 대한 학습을 통해 가능하다. 그중에서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현대 고전들은 오늘날 사회를 움직이는 기본 원리 및 제도의 분석과 그 사회적 구속 아래 놓인 인간 존재의 의미 탐구에 직접 닿아 있다. 저자가 현대 고전들을 소개하는 이유다.

《계몽의 변증법》(1947)부터 《제4차 산업혁명》(2016)까지
새로운 시대의 길을 모색한 현대 사상들

시기적으로 이 책은 1947년 출간된 막스 호르크하이머와 테오도어 아도르노의 《계몽의 변증법》부터 2016년 출간된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산업혁명》까지 소개하고 있다. 전후부터 최근까지 사상의 동향을 다루고 있는 셈이다. 저자는 고전들을 소개하기에 앞서 이러한 사상의 사회적 배경이 되는 역사 변동을 살폈다. 사상이 시대적 구속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머리말에서 전후의 팍스 아메리카나와 황금 시대에서 시작해 1980년대 신보수주의의 등장과 신자유주의 세계화를 거쳐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포스트 신자유주의로의 이행까지를 개괄했다. 그리고 시장의 실패 이후 이제 세계가 새로운 시대로의 전환에 들어섰다고 전망했다.
저자는 사상이 비록 시대적 구속에서 자유롭지 못하지만, 인간에 내재한 사유의 본성과 의지가 그 구속을 넘어서게 할 것이라고 보았다. 사상은 주어진 시대를 반영하면서도 새로운 시대의 길을 밝히는 등불이 되어왔기 때문이다. 

문학에서부터 자연과학에 이르기까지
사상의 수용과 전개를 한눈에 펼치다

무엇보다 저자가 가장 고심한 것은 40권에 대한 선정 기준이다. 저자가 저작을 선별한 기준 세 가지는 인문학과 사회과학, 보수와 진보, 미국 학계와 유럽 학계의 균형이다. 소개된 저작들은 문학·역사학·철학·정치학·경제학·사회학 분야에서, 때로 분야의 경계를 넘어 학계와 시민사회에 큰 영향을 미친 사상을 담고 있다. 실제로 조지 오웰의 《1984》를 비롯한 문학에서부터 토머스 쿤의 《과학혁명의 구조》를 비롯한 자연과학까지 폭넓게 다루고 있다.
선별 기준만큼 이 책에서 비중을 둔 부분은 40권의 저작의 내용과 영향에 대한 서술 방식이다. 저자는 먼저 사상가에 대한 평가를 다루고, 대표 저작의 주요 내용을 정리한 뒤, 그 저작이 미친 영향과 그 저작을 둘러싼 논쟁을 살펴봤다. 그리고 해당 고전과 연관된 사상가를 주목하거나 해당 사상이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을 덧붙였다. 장의 말미에는 우리말 번역본을 소개했다.
이러한 저작 선정과 책의 구성을 통해 저자는 서양의 사상이 각 분야에서 우리 사회에 어떻게 수용됐는지, 뒤이어 어떤 논의가 전개되었는지 그 맥락을 살필 수 있게 했다. 이 책은 서양 현대 사상의 흐름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 수용되고 전개된 양상도 한눈에 보여주는 가이드다.

인간 존재의 궁극적 기반인 사유의 힘
우리 시대를 포괄적으로 살피는 한 권의 책

저자는 이 책에서 전후 사상에 부여된 과제가 ‘현대사회를 지속시키고 변화시키는 원리는 무엇인가, 이 사회를 구성하는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가, 인간과 사회의 관계를 어떻게 볼 것인가, 그리고 바람직한 인류 사회의 미래는 어떠해야 하는가’ 등의 질문에 답을 구하는 데 있다고 보았다. 어떻게 변화할지 예측하기 어려운 시기일수록 사상은 새로운 시대의 길을 밝힐 것이고, 그것이 사상의 역할이다.
저자는 머리말에서 “생각하고 숙고하는 사유의 힘이야말로 인간 존재의 궁극적 기반이다. 이러한 사유의 힘을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이 책을 썼다”고 집필 동기를 밝혔다. 이 책에 담긴 전후 사상의 흐름을 통해 우리 시대를 포괄적으로 이해하고, 우리가 가야할 길을 함께 모색하고자 하는 것이 저자의 소망이다.
사회학자인 저자의 정체성 형성과 학문 연구에도 깊은 영향을 미친 이 현대의 고전들을 통해 우리는 전후 사상의 흐름과 맥락, 그리고 우리가 가야 할 길을 사유해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연세대학교 사회학과와 같은 대학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빌레펠트 대학에서 사회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2년부터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정치사회학회 부회장 등을 맡고 있다. 국가, 시민사회, 세계화 등의 사회학적 주제를 연구하고 있으며, 쓴 책으로는 『한국 시민사회의 성찰』 등이 있다.